fbpx

팬데믹 이후 세계경제 인공지능부터 독점, 경기 부양, 현대화폐론까지 경제 핫이슈를 《자본론》으로 짚어 본다

마이클 로버츠 지음 김하영 엮음 2021-08-27 240쪽 13,000원 신국판 9788979662122 책갈피

영국의 마르크스주의 경제학자이자 런던 금융가(시티)에서 수십 년간 경제 전문가로 일한 지은이가 코로나19가 강타한 세계경제의 현 상태를 설명하고, 위기에 대응하려는 각종 대안과 정책을 마르크스주의 관점에서 날카롭게 분석하는 책이다.

이 책은 한국에서도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논의와 관련 깊은 주제를 다룬다. 최신의 케인스주의뿐 아니라 현대화폐론처럼, 최근 좌파 사이에서 떠오른 대안(가령 일자리 보장제)의 근거가 되는 이론을 면밀하게 살펴본다. 독점이 경제 위기의 원인인지(, 독점 또는 재벌을 규제하면 되는지),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빼앗을 것인지, 경기 침체 속에서도 왜 주가는 뛰는지, 정부의 경기 부양이 먹힐지 등 경제 핫이슈를 어렵지 않게 풀어낸다.

또 토마 피케티나 데이비드 하비처럼 한국에서도 상당히 주목받는 좌파 경제학자의 기여와 함께 한계도 살펴보면서, 마르크스 《자본론》의 혁명적 함의가 여전히 오늘날에도 유의미함을 분명하게 제시하는 것은 무엇보다 두드러진 이 책의 장점이다.

지금의 위기가 어디서 비롯한 것이고 어떻게 끝날 수 있는지 고민하는 독자들이 여러 논의의 이론적 배경과 국제적 논쟁점을 더 넓은 시야로 파악하는 데 이 책이 도움이 될 것이다.

책 구입하러 가기 >>
알라딘예스24인터넷교보인터파크인터넷영풍문고리디북스

지은이 소개

마이클 로버츠 Michael Roberts

영국의 마르크스주의 경제학자이자 수십 년간 노동운동에서 정치 활동을 해 온 좌파 활동가다. 40년 넘게 런던 금융가(시티)에서 경제 전문가로 일하며 세계 자본주의의 권모술수를 생생히 관찰했다.

《히스토리컬 머티리얼리즘》, 《재커빈》, 《먼슬리 리뷰》 등 세계 유수의 마르크스주의 저널에 여러 논문을 게재했고, 자신의 블로그에 최신 경제 상황을 마르크스주의적으로 분석하고 논평하는 글을 꾸준히 쓰고 있다.

한국에 번역된 책으로는, 정치·경제·보건 분야의 국내외 저명한 마르크스주의자의 글을 모은 책 《코로나19, 자본주의의 모순이 낳은 재난》(공저, 책갈피, 2020), 2008년에 시작된 세계경제 위기를 과거의 위기와 비교하며 분석한 《장기불황: 어떻게 일어났고, 왜 일어났으며, 이제 무엇이 일어날 것인가》(연암서가, 2017)가 있다.

그 밖에도 《대침체: 마르크스주의의 관점The Great Recession: A Marxist View》(Haymarket, 2009), 《마르크스 200: 마르크스 탄생 이후 200년간 마르크스 경제학 검토Marx 200: A Review of Marx’s Economics 200 Years After His Birth》(Lulu, 2018) 등을 썼고, 《위기에 빠진 세계: 마르크스의 이윤율 법칙에 대한 세계적 분석World in Crisis: A Global Analysis of Marx’s Law of Profitability》(Lulu, 2018)을 굴리엘모 카르케디와 공동 편집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