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칼 맑스의 혁명적 사상 (절판) The revolutionary Ideas of Karl Marx

알렉스 캘리니코스 지음 정성진, 정진상 옮김 2007-03-10 320쪽 11,000원 신국판 9788979660487 03300 책갈피 2009년 3월 14일 네이버 오늘의 책

(《새 번역: 카를 마르크스의 혁명적 사상》으로 재출간했습니다.)

맑스의 생애와 사상을 쉽게 정리한 스테디셀러. 행동하는 지식인 알렉스 캘리니코스가 맑스의 주장을 명쾌하게 요약, 설명한다. 또한 맑스주의가 맑스 시대보다 오늘날 훨씬 더 잘 들어맞는다는 것을 보여 준다.

맑스 입문서들은 우리나라에도 이미 꽤 많이 나와 있지만, 몇 가지 중대한 오해와 왜곡 때문에, 독자들이 맑스에 입문하는 것을 도와주기보다는, 오히려 맑스를 오해하고 맑스로부터 멀어지게 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이 책은 진정한 맑스주의를 온갖 오해와 왜곡에서 구하고, ‘학술적’ 맑스주의를 맑스 본래의 의도인 ‘실천적’ 사상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맑스 입문서다. 바로 이 점이 기존의 무수한 맑스 입문서들과 결정적으로 구별되는 이 책의 최대 특징이자 강점이라고 할 수 있다.

320쪽의 많지 않은 분량에 맑스 사상의 핵심을 잘 설명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분명하면서도 이해하기 쉽다. 맑스의 생애에 대한 간결한 전기(1장)와 맑스 이전의 사상에 대한 비판적 개관(2, 3장)을 곁들여 맑스의 핵심 사상인 노동자권력과 방법론, 자본주의 경제 이론을 설명한다.

8장에서는 더욱 혼란스럽고 야만적인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맑스의 사상이 아직도 유효한 현실 분석 틀이 될 수 있음을 보여 주고, 그의 사상이 오로지 노동자의 실천 속에서 빛을 발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또 추천도서에서는 이 책과 더불어 맑스 사상을 올바르게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책들을 소개하고 있다.

본문 중에서

맑스는 항상 노동자 계급을, 자신의 자기해방이 나머지 인류의 해방도 될 수 있는 계급이라고 생각했다. 맑스가 그 이상을 위해 자신의 생애를 바친 사회주의 혁명은 노동자 계급을 중심으로 한 사회의 모든 피억압자, 피착취자들의 동시 해방으로서만 존재할 수 있다.

맑스 사상의 진리를 인정하는 사람들은 단순한 지적 개입으로만 만족해서는 안 된다. ≪자본론≫의 지적 신용으로 먹고 사는 것으로 자족하는 맑스주의자라고 트로츠키가 비꼬았던, 이런 종류의 사람들이 오늘날 우리 주위에 너무 많이 널려 있다. 우리는 단지 세계를 관찰하기만 해서는 안 되며, 맑스가 그러했듯이, 자신을 노동자 계급의 삶과 투쟁 속에서 혁명정당 건설이라는 실천적 과제 속으로 던져 넣어야 한다. 맑스는 “철학자들은 세계를 해석해 왔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세계를 변혁하는 것이다” 하고 썼다. 만약 맑스주의가 옳은 것이라면, 우리는 그것에 기초해 행동해야만 한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