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여성, 노동자, 이슬람주의 (절판) 이데올로기와 저항 WOMEN, WORK, ISLAM : Ideology and Resistance in Iran

마르얌 포야 지음 정종수, 차승일 옮김 2009-11-20 272쪽 12,000원 신국판 9788979660685 03300 책갈피

이란의 여성 인권의 변화와 여성운동을 자세하게 알아보는 『이란의 여성, 노동자, 이슬람주의』. 이란 사회 전반에 걸친 정치, 사회, 경제와 이데올로기, 그리고 여성의 저항에 대해 살펴, 이란 사회 전체의 변화를 이해 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여성의 처지를 단순히 묘사하는 것을 넘어, 이란 사회 전반에 일어나는 문제와 변화들을 살펴보고, 여성들이 어떻게 평등을 위해 저항해 왔는지 알아본다.

책 소개

이 책은 이란 여성들의 처지가 어떻게 변해 왔는지를 다룬 책이다.

이 책의 지은이는 이란 출신의 여성이다. 가장 서구화된 시기였던 팔레비 샤의 이란도 경험했고, 1979년 혁명도 경험했다. 그 이후 이란을 떠나 현재 영국에 거주하고 있는 지은이는 이란을 수차례 방문해 현지를 직접 조사하고 이것을 바탕으로 이 책을 썼다. 특히 많은 이란의 여성들을 직접 인터뷰해서 이란 여성들의 처지를 자세히 조사하고 생생히 묘사했는데 이것은 지은이가 이란 출신의 여성이라는 점 때문에 가능했다.

특히 이 책은 여성의 처지를 단순히 묘사만 하거나 이슬람 종교 이데올로기의 영향으로만 보는 것이 아니라 이란 사회 전반에서 일어난 변화들 즉, 경제·사회·정치의 변화와 이데올로기의 영향, 그리고 여성들이 어떻게 평등을 위해 저항해 왔는지를 살펴본다. 또 왜 여성들 중 일부는 억압적인 이슬람 국가를 지지했는지, 이슬람 국가 이후 여성 고용이 왜 별로 줄지 않았는지, 팔레비 정부와 이슬람 국가에서 여성의 지위는 어땠는지 등을 살펴봄으로써 여성뿐만 아니라 이란 사회 전체의 변화를 이해할 수 있게 해 준다.

이란 하면 핵무기, 북한과 더불어 ‘악의 축’으로 규정된 나라,

이슬람을 믿는 광신자가 판치고 여성을 억압하는 나라, 전근대적이고 전체주의적인 나라 등을 떠올릴 것이다. 그러나 이란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달리 전체주의적이지도 전근대적이지도 않다.

이란의 이슬람 국가는 물론 권위주의적이고, 가부장적이며, 이데올로기적으로 폐쇄적인 체제다. 그러나 이란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현대화된 나라다. 93퍼센트가 정수된 물을 이용하고, 84퍼센트가 적합한 하수 시설을 이용하고, 정부 프로그램에 따라 99퍼센트의 어린이에게 예방 접종을 실시하고 성인 에이즈 유병률이 0.1퍼센트로 중동에서 가장 낮다. 도시 거주 인구 비율이 70퍼센트이고, 여성의 평균수명은 71살이고 남성의 평균수명은 70살이며, 77퍼센트가 피임법을 이용(중동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하고 있다. 문자 해독률이 1960년대에는 22퍼센트에 지나지 않았지만, 2007년에는 85퍼센트다(도시는 89퍼센트이고 농촌은 75퍼센트다). 대학생 65퍼센트가 여성이고, 유아사망률이 10만 명당 39명이며, 통신 이용이 400퍼센트나 개선돼 사람들에게 전화와 인터넷이 제공되고 있다.

이 책의 주된 내용은 이란에서 여성의 처지가 어떻게 변해 왔는지를 살펴보는 것이다. 19세기 말부터 20세기 말까지 여성의 고용, 가부장제, 결혼, 교육, 보육 등이 어떻게 변해 왔는지를 꼼꼼히 살펴본다. 그러나 이 책은 여성의 처지를 단순히 묘사만 하거나 이슬람 종교 이데올로기의 문제로만 보는 것이 아니라 이란 사회 전반에서 일어난 변화들 즉, 경제·사회·정치의 변화와 이데올로기의 영향, 그리고 여성들이 어떻게 평등을 위해 저항해 왔는지를 살펴봄으로써 여성뿐만 아니라 이란 사회 전체의 변화를 이해할 수 있게 해 준다. 이 점이 이 책의 첫 번째 장점이다.

이 책의 저자는 이란 출신의 여성이다. 팔레비 샤가 지배하던 가장 서구화된 시기도 경험했고, 1979년 혁명 때 다른 많은 이란인들과 함께 투쟁하기도 했다. 그리고 수차례 이란을 방문해 현지를 직접 조사한 것을 바탕으로 이 책을 썼다. 그래서 저자는 이란 여성들의 처지를 충분히 이해하면서도 많은 인터뷰와 조사, 문헌 등의 풍부한 자료들을 바탕으로 이란 여성들의 처지를 훌륭하게 분석하고 있다. 특히 많은 여성들을 직접 인터뷰했는데 이것은 이란 출신의 여성이라는 점 때문에 가능했을 것이다. 이것이 이 책의 두 번째 장점이다.

이것을 통해 이 책은 앞에서 말한 선입견들과는 다른 이란의 현실을 우리에게 알려 준다. 가장 서구화된 친미 정부였던 팔레비 치하 때보다 이슬람 정부가 지배하는 지금 여성의 성 의식이 더 높아졌는데, 이것은 자본주의 경제의 발전으로 여성 노동의 필요성이 늘고, 여성의 사회 경험이 늘어나면서 그들의 의식이 변해 왔고, 평등을 위한 저항을 계속해 왔기 때문이다. 이것이 올해 대선 이후 벌어진 반정부 시위에서 여성의 참여가 두드러지게 높았던 이유다.

지은이는 이란 여성들의 처지가 더 나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그래서 이 책은 서방의 이란 악마화나 권위적이고 억압적인 친정부적 관점에서 벗어나 이란의 진정한 민주주의와 여성 평등을 위한 따뜻한 조언을 하고 있다.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