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지는 환상 2008년 경제 위기 이후 세계는 어떻게 달라지는가 Bonfire of Illusions : The Twin Crises of the Liberal World

알렉스 캘리니코스 지음 이수현, 천경록 옮김 2010-08-05 240쪽 13,000원 신국판 변형 9788979660760 03300 책갈피 예스24 선정 2010년 50개 출판사 편집장들이 뽑은 ‘기억할 만한 올해의 책’

세계적 마르크스주의 석학 알렉스 캘리니코스가 2008년의 극적인 두 사건으로 드러난 세계의 변화를 다루며 독자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첫째는 8월의 러시아-그루지야 전쟁이다. 이 사건으로 냉전 종식 후의 세계 질서가 갑자기 허물어졌다. 이 전쟁은 단순한 영토 분쟁이었는가, 신냉전의 시작을 알렸는가? 제국주의 강대국 간 전쟁 가능성은 현실화할 것인가? 중국과 미국의 복잡한 상호 의존과 갈등은 무엇을 예고하는가?

둘째는 9월의 리먼브러더스 파산이다. 이 사건으로 신자유주의의 실패가 입증되고 세계경제는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의 위기에 빠졌다. 그렇다면 신자유주의는 완전히 사라지고 케인스주의가 다시 경제학의 정설이 될 것인가? 국민국가와 보호무역주의가 부활하고 세계화 추세는 후퇴할 것인가? 경제는 다시 성장하기 시작할 것인가, 더블딥에 빠질 것인가? 이번 경제 위기를 신자유주의 금융화의 위기로 봐야 하는가, 자본주의 자체의 위기로 봐야 하는가? 경제 위기의 대안은 무엇인가?

마지막으로, 두 사건은 우연히 발생한 별개의 사건인가, 서로 연관된 사태 전개의 필연적 결과인가? 이 책은 2008년 경제 위기 이후 세계가 어떻게 달라질지 궁금한 사람이라면 꼭 읽어야 할 필독서다.

지은이 소개

알렉스 캘리니코스

1950년 짐바브웨에서 태어난 세계적 석학이자 저명한 마르크스주의 이론가.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자본론의 논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 런던 대학교 킹스칼리지 유럽학 교수이며 영국 사회주의노동자당SWP 중앙위원이다.

≪칼 맑스의 혁명적 사상≫(책갈피), ≪반자본주의 선언≫(책갈피), ≪레닌 재장전≫(공저, 마티), ≪사회이론의 역사≫(일신사), ≪제3의 길은 없다≫(인간사랑), ≪평등≫(울력), ≪이론과 서사≫(일신사), ≪미국의 세계 제패 전략≫(책갈피), ≪좌파의 재구성과 변혁 전략≫(책갈피), ≪자본주의의 대안과 사회주의 가치 논쟁≫(공저, 책갈피) 등 국내에 수십 권의 저서가 번역돼 있다.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