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서평 신간 서평 《기후 위기, 불평등, 재앙: 마르크스주의적 대안》

[신간] 기후 위기, 불평등, 재앙

출처: <경기신문>

인류는 사람들의 삶을 지키면서도 온실가스 배출을 완전히 중단할 수 있는 객관적 능력이 있다. 그러나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정책들은 늦춰지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질까? 어떻게 이 난국을 돌파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이 어려움을 해결하려고 고민하고 분투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다.

 

기후 위기, 불평등, 재앙

출처: <교수신문>

각국 정부와 기업이 내놓는 엉터리 해법과 눈속임을 들춰내고, 세계 진보 진영이 내놓는 그린뉴딜 등의 대책에 어떤 의의와 난점이 있는지 살펴보며, 기후 운동 내부의 쟁점들(탈성장, 채식, 과잉인구론)을 들여다본다. 특히, 이 책은 노동계급에 주목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노동계급이 기후 위기로 가장 큰 고통을 겪을 뿐 아니라 그것을 해결하는 데서도 중요한 구실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간] 기후 위기, 불평등, 재앙

출처: <나무뉴스>

이 책은 지금까지 각국 정부와 기업이 내놓은 ‘해법’이 엉터리 처방과 눈속임으로 가득 차 있다고 주장한다. 인류의 삶을 지키면서도 온실가스 배출을 완전히 중단할 수 있는 객관적 능력이 있음에도 자본주의라는 사회 체제와 그 수호자들이 기후 변화를 멈추기 위해 필요한 체제 변화를 가로막고 있다는 것이다. …
기후 변화를 막으려면 급진적 체제 변화가 필요하다는 게 저자들의 시각이다. 그리고 이를 위해선 노동계급에 주목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기후 재앙을 막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을 위한 책

출처: <노동자 연대>

기후변화 논의의 지형이 개인적 실천을 강변하던 것에서 사회가 변해야 한다는 쪽으로 무게 중심이 옮겨간 것을 보여 준다. … 기후변화 논의에서 중요하게 바뀐 것이 또 있다. 기후 위기 대응과 불평등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단히 강력해졌다. …
그린뉴딜, 정의로운 전환을 표방하며 기후 위기와 불평등을 동시에 해결하려는 목표를 가지고 부상한 운동들에 대해서도 균형 잡힌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채식주의나 핵발전처럼 전보다 위상이 높아진 대안에 대해서는 그에 걸맞은 분석이 필요하다. 장호종 기자가 쓰고 엮은 《기후 위기, 불평등, 재앙》은 바로 그런 필요에 부응하는 책이다.

 

기후위기 바꾸기 위한 ‘체제 변화’

출처: <레디앙>

이 책은 기후 운동 내부에서 쟁점이 되고 있는 몇 가지 주제를 다룬다. 탈성장, 채식, 과잉인구론 등의 쟁점은 기후 위기에 맞선 운동이 성장하는 데서 난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쟁점들이 불거지게 된 배경, 각 주장의 과학적 근거와 개념적 전제를 살펴보며 기후 운동이 초점을 맞춰야 할 진정한 대상이 무엇인지 따져 본다. ‘우리에게 체제 변화를 위한 시간이 아직 남아 있을까? 당장 무엇을 해야 할까?’ 하는 의문을 품은 독자들이 있다면, 그에 대한 마르크스주의자들의 답변도 이 책에서 들을 수 있다.

 

기후위기로 가장 힘든 사람들은 누구

출처: <스트레이트뉴스>

<기후위기, 불평등, 재앙>은 그린뉴딜, 정의로운 전환 등 진보 진영의 해법과 실천이 어떤 의의가 있고 또 어떤 난점이 있는지 살피며 그 해결책을 찾는다. 지난 2019년 등장해 세계적 기후 운동을 일으킨 멸종반란 운동의 의의와 교훈도 살펴본다.
기후 변화를 막으려면 급진적 체제 변화가 필요하다는 게 저자들의 진단다. 나아가 이를 위해선 노동계급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신간] 기후 위기, 불평등, 재앙

출처: <연합뉴스>

기후 변화가 범지구적 과제로 주목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회의(COP26)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부터 2주 일정으로 영국의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다. 때맞춰 출간된 이 책은 지금까지 각국 정부와 기업이 내놓은 ‘해법’이 엉터리 처방과 눈속임으로 가득 차 있다고 주장한다. …
기후 변화를 막으려면 급진적 체제 변화가 필요하다는 게 저자들의 시각이다. 그리고 이를 위해선 노동계급에 주목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노동계급이 기후 위기로 가장 큰 고통을 겪을 뿐 아니라 그것을 해결하는 데도 중요한 구실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Λ 책 상세보기 메뉴 Λ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