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과 자본주의 Race and Class

알렉스 캘리니코스 지음 차승일 옮김 2020-09-08 156쪽 8,000원 문고판 9788979661965 책갈피

책씨앗 - 좋은책고르기 2020년 10월 매체 주목도서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하는 운동이 세계 곳곳을 뒤흔들고 있다. 이 책은 인종차별을 마르크스주의 관점으로 분석한 현대의 고전이다. 짐바브웨 출신의 세계적 마르크스주의 석학 알렉스 캘리니코스는 이 책에서 인종차별의 본질과 기원, 인종차별 반대 투쟁의 역사, 오늘날에도 인종차별이 사라지지 않는 이유를 분석해 근본적 해결책을 내놓는다.

특히, 마르크스가 남긴 문헌들을 연구해 인종차별에 대한 마르크스 자신의 유물론적 분석을 복원하고, 백인 노동자가 인종차별로 물질적 이득을 얻는지(흑인 민족주의와 마르크스주의 사이의 핵심 논쟁점)를 규명하기 위해 실증적 분석을 내놓는 부분은 매우 흥미롭다. 1992년 로스앤젤레스 반란을 둘러싼 갖가지 오해(예컨대, 흑인과 한국인의 대립이었나?)를 바로잡는 부분도 우리나라 독자에게 각별히 의미가 있을 것이다.

책 구입하러 가기>>
알라딘예스24인터넷교보인터파크인터넷영풍문고 리디북스

책 소개

인종차별의 본질과 기원

인종차별이란 무엇일까? 사람들의 머릿속에 있는 편견, 즉 단순한 의식의 문제일까? 인종차별은 어디서 비롯했을까? 오래된 인간 본성일까? 노예제도와 식민지 시대의 유물이 살아남아 있는 것일까?

짐바브웨 출신의 세계적 마르크스주의 석학 알렉스 캘리니코스는 1993년에 쓴 이 현대의 고전에서 인종차별이 단순히 의식이나 태도의 문제가 아니라 체계적 불평등을 낳는 차별이자 천대의 문제라고 주장한다. 또 인종차별이 오래된 인간 본성이 아니라 현대적 현상이라고 단언한다. “인종차별 탓에 노예제도가 생겨난 것이 아니라 노예제도의 결과물로서 인종차별이 태어난 것이다.” 오늘날에도 인종차별이 사라지지 않는 것은 “오늘날의 자본주의에도 인종차별을 낳는 물질적 조건은 계속 존재하기 때문이다.”

 

마르크스의 통찰: 인종차별을 낳는 물질적 조건

그러면 이 “물질적 조건”은 무엇일까? 캘리니코스는 카를 마르크스가 남긴 문헌들을 연구해 인종차별에 대한 마르크스 자신의 유물론적 분석을 복원한다. 마르크스가 파악한 인종차별의 존재 조건 3가지는 다음과 같다. 첫째, 노동자들 사이의 경제적 경쟁. 둘째, 인종차별 이데올로기가 백인 노동자에게 미치는 호소력. 셋째, 인종에 따른 노동자 분열을 조장하고 유지하려는 자본가계급의 노력. 인종차별은 “자본주의의 산물”이고 “자본주의가 유지되는 데 기여”하며 “자본가계급에게 유익한 일”이다.

 

백인 노동자가 인종차별로 물질적 이득을 얻는가?

캘리니코스는 마르크스주의와 흑인 민족주의 사이의 중요한 논쟁점도 다룬다. 즉, 백인 노동자가 인종차별로 물질적 이득을 얻느냐는 질문이다. 캘리니코스는 이를 규명하기 위해 노동귀족 이론, 부등가 교환 이론, 마르크스의 착취 이론을 살펴볼 뿐 아니라 (미국 사회에 적용한) 실증적 분석도 내놓는다. 그 결과를 보면 “인종차별이 백인 노동자의 이익에 어긋난다는 사실, 그 이익을 물질적 이익으로 아주 협소하게 보더라도 그렇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 사실은 인종차별이 자본주의의 유지에 일조하고 그럼으로써 백인 노동자와 흑인 노동자 둘 다에 대한 착취가 계속될 수 있게 한다는 더 폭넓은 주장의 한 단면을 확인해 준다.”

 

인종차별과 계급투쟁

캘리니코스는 인종차별 반대 투쟁의 역사, 인종차별과 계급투쟁 사이의 관계를 살펴보며 근본적 해결책을 내놓는다. 그중에서 1992년 로스앤젤레스 반란을 다룬 부분은 우리나라 독자에게 특히 흥미로울 것이다. 당시 세계 언론이 ‘흑인의 약탈 vs 한국인 상인의 자위 활동’ 구도인 양 보도했기 때문이다. 캘리니코스는 이 반란의 배경과 다인종적 성격, 로스앤젤레스 사회구조에서 한인 상인들이 차지한 지위 등을 분석하고 설명한다.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과 잇따른 미국 경찰의 폭력을 먼 나라 얘기로만 여기지 않고 함께 분노하는 독자들, 격렬하게 벌어지는 규탄 운동에 동질감을 느끼며 응원하는 독자들, 온갖 차별에 맞서려는 독자들에게 이 책이 도움이 될 것이다.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