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사회민주주의의 배신 1944~1985 Bailing out the system: Reformist Socialism in Western Europe 1944-1985

이언 버철 지음 이수현 옮김 2020-06-29 472쪽 20,000원 신국판 9788979661835 책갈피

책씨앗 - 좋은책고르기 2020년 8월 매체 주목도서

한국도 의회 민주주의가 자리 잡기 시작한 지 30년이 넘었고, 거대 양당 사이에서 사회민주주의 정당인 정의당이 제3당으로 성장했다. 경제 위기 고통 전가, 사회 불평등, 차별과 착취에 맞서고자 하는 사람들은 한국에서도 진보 정당이 더 성장하고 집권하기를 바라며 진정한 사회 변화를 모색할 것이다. 그렇다면 사회민주주의 정당의 역사가 오래된 서구 사회에서 이끌어 낼 만한 시사점이 있지 않을까?

이 책은 마르크스주의 역사가의 눈으로, 2차세계대전 이후 40년 사회민주주의 절정기의 역사를 추적해 사민당과 공산당이 어떤 궤적을 밟았는지, 어떤 상호작용을 했는지를 실증적으로 검토한다. 1960년 벨기에 총파업, 1968년 반란, 1974~1975년 포르투갈 혁명 등 전후 엄청난 투쟁이 분출했을 때, 이들은 어떤 구실을 했는가. 유럽의 심장부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에서 사회민주주의 정당이 집권했을 때, 노동자들의 삶은 얼마나 나아졌는가. 또 스웨덴, 오스트리아, 독일 등 복지국가 신화의 진정한 교훈은 무엇인가.

서구 사회민주주의 정당과 공산당의 역사를 돌아보며 교훈을 이끌어 내는 이 책은 진정한 사회 변화를 바라며 현재 우리가 마주한 물음에 답을 찾고자 하는 독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지은이 소개

이언 버철 Ian Birchall

영국의 사회주의자이자 역사학자로런던 사회주의 역사가 그룹의 회원이다. 런던의 미들섹스대학교 프랑스어학과 부교수였고, 역사 저널 《레볼루셔너리 히스토리》의 편집위원이었다. 한국에 소개된 저서는 《처음 만나는 혁명가들: 마르크스, 레닌, 룩셈부르크, 트로츠키, 그람시》(공저, 2015), 《혁명의 현실성: 20세기 후반 프랑스, 칠레, 포르투갈, 이란, 폴란드의 교훈》(공저, 2011)이 있고, 《전후 유럽 공산당의 역사》(가제)가 곧 출간될 예정이다. 그 밖에도 《프랑스: 투쟁은 계속된다France: The Struggle Goes on(1968), 《스탈린주의에 맞선 사르트르Sartre Against Stalinism(2004), 《토니 클리프: 시대를 대표한 마르크스주의자Tony Cliff: A Marxist for His Time(2011) 등 많은 책을 썼고, 현재 여러 좌파 매체를 통해 활발한 저술 활동을 하고 있다.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