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주의론으로 본 동아시아와 한반도

김영익, 김하영 외 지음 2019-08-31 400쪽 16,000원 신국판 9788979661668 책갈피

남북/북미 대화가 동아시아 평화의 견인차 구실을 할 수 있을까? 일본의 경제 보복은 한반도 정세 변화에서 배제돼 불안해진 일본이 제 위상을 확인시키고자 벌이는 일일까? 진보/좌파는 문재인 정부와 트럼프를 평화 세력으로 보고 응원해야 할까? 트럼프의 요구(한국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 호르무즈해협에 한국군 파병)에 협조하면 한반도 평화가 보장될까?

이 책은 고전적 마르크스주의의 제국주의론을 소개하고 오늘의 제국주의 상황과 동아시아 불안정에 관한 마르크스주의적 분석을 담았다. 세계적 맥락으로 동아시아 갈등을 파악하려는 독자들, 제국주의에 저항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실현하려는 독자들에게 유용한 책이다.

책 구입하러 가기>>
알라딘예스24인터넷교보인터파크인터넷영풍문고

책 소개

조중동과 자유한국당 같은 냉전 우파를 논외로 하면, 오늘날 동아시아 갈등을 바라보는 세간의 시각은 대동소이하다. 대체로 남북/북미 대화(와 그 지렛대로 여겨지는 북한 핵무기)가 한반도 정세의 중대한 전환점이었고 동아시아 전체 평화의 견인차 구실을 한다고 본다. 그래서 이를테면 최근 한국에 대한 일본의 경제 보복은 평화로 향하는 한반도 정세 변화에서 배제돼 존재감이 약해지고 불안해진 일본이 제 위상을 확인시키고자 벌이는 일이라고 본다.

이렇게 협소한 시야로 보면, 한국의 냉전 우파와 일본의 아베 정권만 문제고 문재인 정부와 트럼프는 평화 세력이라고 착각하기 쉽다(특히 트럼프는 역겨운 인종차별주의자이자 성차별주의자로 미국 진보 세력이 증오하는 우익 망나니이고 중동을 또다시 전쟁 위협 속으로 몰아넣고 있는데도 말이다). 이른바 진보언론조차 트럼프가 세계를 엉망진창으로 만드는 틈바구니에서 ‘우리’ 한반도만이라도 안전지대로 빠져나가자는 민족 이기주의적 발상을 드러내기도 한다.

이 책 《제국주의론으로 본 동아시아와 한반도》의 지은이들은 시야를 한반도와 그 주변만이 아니라 세계적 맥락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면 전체 그림이 전혀 다르게 보인다는 것이다.

트럼프 집권 후 미국은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며 미국 경제의 떨어진 지위를 만회하려고 공세를 펴고 있다. 거기에 중거리 미사일을 아시아에 배치하려 하는 등 군사적 조처를 결합하고 있다. 이 공세의 주된 타깃은 중국이고,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강대국 간 경쟁과 갈등 때문에 오늘날 세계 자본주의에서 가장 중요한 곳이 된 아시아/태평양 지역 상황이 악화 일로에 놓여 있다.”

미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패권을 지키고자 인도/태평양 전략이라는 새로운 공세 전략을 고안했고, 그 전략 속에서 일본을 가장 중요한 동맹으로 규정했다. 일본은 미국의 지지 속에 대중국 견제의 선봉장 구실을 기꺼이 맡으며 전쟁할 수 있는 나라 일본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일본 과거사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도 이와 같은 상황 속에 불거진 일이다. … 한반도 주변으로 시야를 국한해 그 바깥의 중요한 변화를 놓쳐서는 안 된다. 오히려 세계적 맥락의 불안정이 한반도 정세에 가장 결정적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도 다를 바 없다. … 최근의 지정학적 중요 쟁점들(인도/태평양 전략과 중거리 미사일 배치, 호르무즈해협 파병)에서 한국 정부는 한결같이 일본과 행보를 같이하고 있다. 그러면서 일본 제국주의에 맞선다고?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에게 억압받는 처지이기는커녕 일본 제국주의의 한 급 아래 협력자다.”

이 책의 지은이들은 오랫동안 반전 운동, 평화 운동, 반제국주의 운동에 헌신한 활동가들이자 동아시아 갈등을 고전적 마르크스주의의 제국주의론으로 분석한 이론가들이다. 지은이들은 동아시아 상황을 잘 분석하고 대안을 모색하려면 고전적 마르크스주의의 제국주의론이 여전히 중요하다고 역설한다. 그래야 노동운동이 민족주의/민중주의가 아니라 국제주의적인 반제국주의 운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은 2017 7월에 출간된 《제국주의론으로 본 트럼프 등장 이후의 동아시아와 한반도》를 전면 개정/증보한 것이다. 새로운 글이 대거 실리고 책의 구성도 크게 바뀌어 거의 새로운 책이라 할 만하다. 고전적 마르크스주의의 제국주의론이 궁금한 독자들, 오늘의 제국주의 상황과 동아시아 불안정의 진정한 원인을 알고 싶은 독자들, 제국주의에 저항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실현하고자 하는 독자들에게 유용한 책이다.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