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베네수엘라 위기 왜 발생했고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조셉 추나라, 앤디 브라운, 김준효 지음 2019-04-15 136쪽 6,000원 문고판 9788979661606 책갈피

베네수엘라 위기는 사회주의의 실패인가?

베네수엘라가 우고 차베스 집권 20년 만에 심각한 위기에 빠졌다. 야당들이 끊임없이 정권 교체를 시도하고 있고, 트럼프 정부를 비롯한 서방 정부들도 현 정부 퇴진을 요구하며 압박하고 있다. 물가 상승률이 100만 퍼센트에 달하고 약 300만 명이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나라를 떠나 난민이 됐다.

베네수엘라 위기를 어떻게 봐야 할까? 독재 정부와 민주주의의 대립일까? 정권을 되찾기 위한 부르주아지의 쿠데타 시도일까? 왜 강대국들이 앞다퉈 베네수엘라에 개입하려 할까? 전 세계 신자유주의 반대 운동에 희망을 줬던 라틴아메리카의 진보/좌파 정부들이 왜 차례로 위기에 빠졌을까? “철 지난 사회주의” 정책을 폈기 때문일까? 자본주의를 극복하는 것은 불가능할까? 진정한 대안은 무엇일까?

이 책은 20여 년에 걸친 베네수엘라 ‘21세기 사회주의’ 실험의 흥망성쇠를 분석해 현 위기의 본질을 규명하는 마르크스주의자들의 글을 엮었다. 지은이들은 베네수엘라와 라틴아메리카 현지 활동가들의 진정한 목소리와 기층의 고민을 담으려 노력했다. 오늘날 베네수엘라와 라틴아메리카 상황을 이해하는 데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다.

지은이 소개

조셉 추나라 (Joseph Choonara)

영국 사회주의노동자당(SWP) 중앙위원이고 계간지 《인터내셔널 소셜리즘》 편집위원이며 레스터대학교 교수다. 국내에 소개된 저서는 《마르크스, 자본주의의 비밀을 밝히다》(책갈피), 《차베스와 베네수엘라 그리고 21세기의 혁명》(다함께), 《자본주의 위기의 시대 왜 혁명인가》(책갈피, 공저)가 있다.

 

앤디 브라운 (Andy Brown)

영국 사회주의노동자당 당원이고 교원노조 활동가다. 오랫동안 라틴아메리카의 정치를 분석하고 탐구해 왔다.

 

김준효

<노동자 연대> 기자로 국제 쟁점에 관해 기사를 쓰고 있다. 《브렉시트, 무엇이고 왜 세계적 쟁점인가?》(책갈피)를 엮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