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자본주의와 국가를 묻다 마르크스주의적 관점

김승주 지음 김승주 엮음 2018-05-01 196쪽 9,000원 신국판변형 9788979661354 책갈피

세월호 이전과 이후가 정말로 달라지려면 답해야 할 질문들”

돈벌이를 위해 폐선 직전의 배를 증축해 과적을 일삼다 침몰한 세월호, 그 모든 불법을 눈감아 주거나 부추기고 생명을 구하는 데는 철저히 무능했던 국가, 화물칸에서 발견된 제주 해군기지행 철근 수백 톤, 세계 곳곳에서 매 순간 또 다른 세월호를 잉태하는 이 위험천만한 세상은 어디서 비롯했을까?

자본가 개인의 탐욕 때문일까? 그렇다면 그런 탐욕은 어디서 비롯했을까? 신자유주의 정책 때문일까? 그렇다면 신자유주의를 낳은 것은 무엇일까? 한국의 후진성 때문일까? 그렇다면 왜 선진국들에서도 대형 참사가 계속 일어날까?

이 책의 지은이는 대학생 시절, 세월호 유가족 초청 강연회를 열고 서명 캠페인과 대학생 집회를 조직하며 캠퍼스를 뛰어다닌 ‘세월호 세대’다. 지은이는 세월호 참사를 자본주의 체제와 연관 짓고 마르크스주의로 이를 분석한다. 이 참사에서 국가가 보인 철저한 무능과 관료주의도 단지 우연이나 음모가 아니라 자본주의 국가기구의 근본적인 계급적 성격에서 비롯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책 구입하러 가기>>
알라딘예스24인터넷교보인터파크인터넷영풍문고

차례

머리말

 

1부      그날을 돌아보다

2014년 4월 16일, 바다 위에 남은 건 참혹함뿐

제주 해군기지 물량 노리고 급히 들여온 배

제주 해군기지는 무엇을 위한 것인가?

국가: 준비된 무능, 무관심, 무책임

2부      박근혜 정권 하의 세월호 항의 운동 돌아보기

분노가 된 슬픔

진상 규명 운동

세월호 1000일: 박근혜는 진작 쫓겨나야 했다

기쁘다! 박근혜 파면

세월호 인용 안 한 헌법재판소

화물칸에서 나온 제주 해군기지 철근 수백 톤과 블랙박스

드러난 박근혜의 ‘세월호 7시간’

음모론을 어떻게 볼 것인가?

3부      ‘세월호 적폐’ 청산, 어디까지 왔나

세월호 참사 해결은 문재인 정부의 가장 큰 부채

세월호 유해 발견 은폐한 해양수산부

사회적 참사 특별법: 1기 특조위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세월호 판박이’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밀양 세종병원 화재,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영흥도 낚싯배 침몰 …

문재인 정부와 세월호 운동

4부      마르크스주의적 관점에서 본 자본주의 국가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대형 참사

‘착한 자본주의’는 없다

늘 ‘가진 자’의 편이었던 국가

국가란 무엇인가?

자본주의의 붙박이장: 관료주의와 부패

미쳐 버린 세계: 반자본주의적 대안이 필요하다

 

맺으며: 세월호 이전과 이후가 정말로 달라지려면

 

부록

더 읽을거리와 참고 문헌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