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자본주의 위기의 시대 왜 사회주의인가? The Case for Socialism

앨런 마스, 하워드 진 지음 유정, 이원웅 옮김 2012-07-23 208쪽 9,000원 신국판 변형 9788979660920 03300 책갈피 인문사회과학출판인협의회와 온라인 서점 알라딘이 주최한 “독자들이 직접 뽑은 이달의 책” 2위(2012년 9월)
인디고서원 2012년 9월 추천 도서

자본주의는 고장났다. 2008년에 전 세계를 강타한 금융∙경제 위기는 이 점을 밝히 보여 줬다.

가장 부유한 나라 미국에서조차 빈곤과 가난이 평범한 사람들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빈곤선 이하 생활을 하는 미국인이 국민 7명 중 1명꼴인 3980만 명이나 되고, 뉴욕의 노숙자가 10만 명이나 된다.

2009년 여론조사에서 사회주의보다 자본주의가 나은 체제라고 답한 미국인이 절반을 겨우 넘었다. 30세 미만에서는 사회주의와 자본주의를 선호하는 비율이 각각 절반이었다.

이것은 단지 미국만의 현상이 아니다. 자본주의와 자본주의의 뒤집힌 우선순위에 대한 불만이 월가 점거 운동(OWS)으로 분출했고, 이런 99퍼센트의 저항은 전 세계로 번져 나갔다.

세계 자본주의의 보루 미국에서 혁명적 사회주의자로 활동하고 있는 앨런 마스는 왜 자본주의 체제가 고장났고, 사회주의가 그 대안인지 그리고 어떻게 사회주의에 도달할 수 있는지를 쉽고 명쾌하게 설명한다.

후기 “유진 뎁스와 사회주의 사상”을 쓴 하워드 진은 소련이라는 가짜 사회주의가 제거된 덕분에 자본주의의 대안으로서 진정한 사회주의를 다시 모색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생겨났다고 강조한다.

추천사

사회주의는 불가능하고 허황된 꿈인가, 아니면 인류가 생존할 수 있는 유일한 현실적 방안인가? 잘 모르겠다거나 좌파의 진짜 생각이 궁금하다면 마스의 이 책을 반드시 읽어야 한다. 마스는 현대 미국 좌파의 톰 페인이다.

마이크 데이비스, ≪슬럼, 지구를 뒤덮다≫ 지은이

사회과학 책자에는 관심이 없지만 새로운 전망에 흥미를 느끼는 사람들에게 사회주의를 생생하고 능숙하게 설명해 주는 보기 드문 책이다.

존 필저, ≪미국의 이라크 전쟁≫ 공저자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