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자본주의 세계경제 위기와 마르크스주의 Zombie Capitalism: Global Crisis and the Relevance of Marx

크리스 하먼 지음 이정구, 최용찬 옮김 2012-05-07 560쪽 24,000원 신국판 9788979660906 03320 책갈피 인문사회과학출판인협의회와 온라인 서점 알라딘이 주최한 “독자들이 직접 뽑은 이달의 책” 1위(2012년 6월)

마르크스 경제 이론부터 20세기와 21세기 자본주의 발전 과정 전체를 정리할 수 있는, 마르크스주의 진영에서 쓰인 최상의 현대 자본주의 개설서.

≪민중의 세계사≫ 지은이 고(故) 크리스 하먼이 생애 마지막으로 남긴 이 책은 주류 경제학의 무능을 들춰내며 21세기를 이해하는 데서 여전히 마르크스의 이론이 중요함을 보여 준다. 고전 마르크스주의 관점에서 마르크스주의 경제학의 주요 쟁점을 명쾌하게 정리하고 마르크스 사후 자본주의의 변화를 분석한다.

또 ‘고삐 풀린 체제’가 만들어 놓은 중대한 위험과 인류의 미래에 가하는 위협을 분명하고 날카롭게 비판한다. 마지막으로 국제 노동계급의 상태를 실증적으로 분석하면서 노동계급이 여전히 세계 변혁의 주체가 될 수 있는지를 살펴본다.

옮긴이 소개

이정구

고려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현재 경상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 연구교수이고 계간지 ≪마르크스주의 연구≫(한울)의 편집위원이다. 저서로는 ≪사회운동가들과 함께 세상읽기≫(책벌레, 공저)가 있고, 옮긴책에 ≪부르주아 경제학의 위기≫(책갈피), ≪인티파다≫(책갈피) 등이 있다.

최용찬

수년간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등의 노동조합에서 정책·연대 사업 담당자로 일했다. 독일 베를린 경제대학에서 석사 과정을 마쳤고 경상대학교 정치경제학과 박사 과정에 재학 중이다. 옮긴 책으로 ≪세계화와 노동계급≫(공역, 책갈피) 등이 있다.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