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의 현실성 20세기 후반 프랑스, 칠레, 포르투갈, 이란, 폴란드의 교훈 Revolutionary Rehearsals

콜린 바커 외 지음 김용민 옮김 2011-07-25 464쪽 18,000원 신국판 9788979660876 03300 책갈피 인디고서원 2011년 9월 추천 도서

세계경제가 위기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고 아랍 세계와 유럽 곳곳에서 새로운 혁명과 저항의 물결이 일고 있는 지금, 인류의 미래를 전망하고 준비하려면 과거 혁명들의 교훈을 살펴보는 것이 필수적일 것이다. 이 책은 그중 비교적 최근인 20세기 후반의 다섯 사건을 다룬다. 1968년 5월과 6월 초 프랑스를 뒤흔든 파업 운동, 1972~73년 칠레 아옌데 정부 당시의 노동자 운동, 1974~75년 포르투갈 혁명, 1979년 이란 혁명, 1980~81년 폴란드에서 벌어진 연대노조 운동이 그것이다.

이 책은 오늘날 새로운 사회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매우 실질적이고 유용하면서도 깊이 있는 고민거리들을 던진다. 특히 1972~73년 칠레의 ‘민중연합’ 경험은 ‘민주대연합’의 유혹에 흔들리고 있는 21세기 한국의 노동자 운동이 반드시 곱씹어 봐야 할 뼈아픈 교훈들을 담고 있다.

지은이 소개

콜린 바커(Colin Barker) 엮은이

수십 년 동안 영국 맨체스터 노동자 운동에 활발하게 관여해 왔으며 맨체스터메트로폴리탄 대학교 사회학과 부교수였다. ≪피억압자들의 축제: 1980~81년 폴란드 연대노조, 개혁, 혁명(Festival of the Oppressed: Solidarity, Reform and Revolution in Poland 1980-81)≫ 등 많은 책을 썼고, 한국에 소개된 저서는 ≪21세기 사회주의≫(다함께)가 있다.

이언 버철(Ian Birchall)

런던의 미들섹스 대학교 프랑스어학과 부교수였고 현재 ≪레볼루셔너리 히스토리≫의 편집위원이다. ≪프랑스: 투쟁은 계속된다(France: The Struggle goes on)≫ 등 많은 책을 썼고, 한국에 소개된 저서는 ≪서유럽 사회주의의 역사≫(갈무리), ≪삐딱이들을 위한 레닌 가이드≫(다함께)가 있다.

마이크 곤살레스(Mike Gonzalez)

글래스고 대학교 라틴아메리카학과 교수이며 스코틀랜드의 신생 사회주의 정당인 ‘솔리대러티’의 당원이다. ≪칠레의 혁명과 반혁명(Revolution and Counter-Revolution in Chile)≫ 등 많은 책을 썼고, 한국에 소개된 저서는 ≪벽을 그린 남자: 디에고 리베라≫(책갈피), ≪체 게바라와 쿠바 혁명≫(책갈피), ≪삐딱이들을 위한 맑스 가이드≫(다함께)가 있다.

마르얌 포야(Maryam Poya)

이란 출신 여성 사회주의자로서 본명은 엘라헤 로스타미포베이(Elaheh Rostami-Povey)이고 마르얌 포야는 필명이다. 런던 대학교 아시아아프리카 대학(SOAS)에서 강의하며 주로 이란과 아프가니스탄 여성 문제에 관한 책을 썼다. 한국에 소개된 저서는 ≪이란의 여성, 노동자, 이슬람주의: 이데올로기와 저항≫(책갈피)이 있다.

피터 로빈슨(Peter Robinson)

1974~75년에 포르투갈에서 활발히 활동한 영국 사회주의역사가협회 회원이다. ≪포르투갈 1974~75년: 잃어버린 꿈(Portugal 1974-75: The Forgotten Dream)≫ 등을 썼다.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