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혁명의 진실 Year one of the Russian Revolution

빅토르 세르주 지음 황동하 옮김 2011-02-22 624쪽 24,000원 신국판 9788979660821 03300 책갈피

1917년 러시아혁명에 대한 가장 훌륭한 르포, ≪세계를 뒤흔든 열흘≫을 기억하는가. ≪러시아혁명의 진실≫은 ‘열흘’ 이후의 이야기다. 수많은 증언, 포고령, 보고서, 저서, 논문, 회의록 등 다양한 사료를 이용해 봉기가 일어난 1917년 11월부터 1918년 11월까지 러시아혁명을 둘러싼 모든 사건을 입체적으로 다룬 대작이다. 지은이 빅토르 세르주는 일곱 나라의 혁명운동에 참여하고 10여 년을 감옥에서 보낸 투사이자 혁명의 참혹한 후퇴를 경험하고도 더 나은 미래를 포기하지 않은 진정한 혁명가였다. 스탈린의 반혁명에 반대해 맞서 싸우다 추방당한 영원한 방랑자이자 시인, 소설가, 역사가이기도 했다. 한국에서 1996년에 출판된 적 있는 ≪러시아혁명의 진실≫은 이번에 지명과 인명을 외래어 표기법에 맞춰 다시 표기하고 이런저런 오역과 잘못을 바로잡고 표현을 매끄럽게 다듬어 다시 출간했다. 이 책은 러시아혁명에 대한 가장 뛰어난 저술들, 트로츠키의 ≪러시아혁명사≫나 존 리드의 ≪세계를 뒤흔든 열흘≫에 견줄 만한 영원한 고전이다.

책 소개

2011년 이집트혁명 이후 ‘세계를 뒤흔든 18일’이라는 표현이 풍미하고 있다. 이 표현은 1917년 러시아혁명에 대한 가장 훌륭한 르포인 ≪세계를 뒤흔든 열흘≫의 제목에서 따온 것이다. 그러나 이집트혁명이 진정한 염원을 이루기까지 아직 많은 일들이 남아 있듯이 100여 년 전 러시아혁명의 진면목을 마저 보려면 ‘열흘’ 이후를 살펴봐야 한다. 빅토르 세르주…

더보기

추천사

러시아혁명의 교훈을 생생히 전해 주는 빅토르 세르주의 고전! 혁명에 대한 편견은 대개 두 가지다. 혁명은 비민주적이라는 생각과, 혁명은 “폭력적”이라 도덕적으로 의심받아야 한다는 생각이다. 불굴의 혁명가 빅토르 세르주의 이 책은 이런 편견이 얼마나 실제와 다른지를 잘 보여 준다. 물론 혁명은 투표와 다수결로만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과연 우리가 통념…

더보기

차례

옮긴이 머리말_ 빅토르 세르주가 겪은 러시아혁명 첫해 추천의 글 머리말 제1장_ 농노제에서 프롤레타리아 혁명으로 제2장_ 1917년 10월 25일의 봉기 제3장_ 도시 중간계급 대 프롤레타리아 제4장_ 내전의 첫 불꽃: 제헌의회 제5장_ 브레스트리토프스크 강화조약 제6장_ 휴전과 영토의 축소 제7장_ 기근과 체코슬로바키아 군단의 간섭 제8장_ 7~8월의 위…

더보기

본문 중에서

1917년 10월 25일의 봉기 전선의 참호에서 페트로그라드 소비에트로 파견된 대표단은 위협적으로 선언했다. “이런 참을 수 없는 상황이 언제까지 이어질 것인가? 병사들은 당신들이 당장 진지한 자세로 평화안을 내놓지 않으면 모두 참호를 떠나 집으로 돌아가겠다는 말을 전해 달라고 우리에게 위임했다. 당신들은 우리를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 만약 당신들이 해결책…

더보기

지은이 소개

빅토르 세르주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나 가난과 굶주림 속에서 자랐다. 본명은 빅토르 르보비치 키발치치(Victor Lvovich Kibalchich)이고, 부모는 추방당한 러시아 지식인이었다. 청년기에는 파리에서 아나키스트 운동에 적극 참여했고, 보노 사건으로 5년 동안 수감되기도 했다. 1919년 러시아혁명에 뛰어들어 페트로그라드, 모스크바, 베를린, 빈…

더보기

옮긴이 소개

황동하 숙명여자대학교에서 소련 역사를 전공했고 박사 학위를 받았다. 지금은 대진대학교 인문학연구소 연구교수로 있다. 저서로 ≪필사적인 포옹: 독소불가침조약과 소련 측의 동기 분석≫(한국학술정보, 2006)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코민테른 ─ 레닌에서 스탈린까지, 국제 공산주의 운동의 역사≫(서해문집, 2009)가 있으며, 다수의 논문을 썼다.

더보기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