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코로나19, 자본주의의 모순이 낳은 재난

마이크 데이비스, 알렉스 캘리니코스, 마이클 로버츠, 우석균, 장호종 외 지음 장호종 엮음 2020-03-31 208쪽 12,000원 신국판 9788979661804 책갈피

왜 자꾸 신종 바이러스가 출현할까? 사스와 메르스도 코로나바이러스인데, 왜 여태껏 코로나 백신은 나오지 않았을까? 지금 밀어닥치는 세계경제 위기는 단지 코로나19 때문일까? ‘물리적 거리 두기하라면서 왜 공장과 사무실은 계속 돌리는 걸까? 문재인 정부는 왜 마스크 하나 제대로 공급하지 못할까? 병상이 턱없이 부족한데 왜 (스페인처럼) 대형 민간병원을 통제해 환자들을 수용하지 않고 위험한 자가 격리를 시킬까? 한국이 과연 코로나19 대응의 모범 사례일까? 평범한 사람들은 자신과 가족, 동료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이 책은 이런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문들에 답하는 책이다. 코로나19 사태를 다룬 국내외의 저명한 마르크스주의자, 학자, 의사, 보건의료 운동가의 글을 모았다.

책 소개

사스-코로나바이러스-2가 세상에 나타난 지 몇 달 만에 전 세계에서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고 아무도 이 위기가 언제까지 갈지, 어디까지 갈지 감도 못 잡고 있다. 이 재난은 인류에게 여러 의문을 던지고 있다.

지카, 에볼라, 신종플루, 사스, 메르스, 지금의 코로나19 사태까지 왜 자꾸 신종 바이러스가 출현할까? 사스와 메르스도 코로나바이러스인데, 왜 여태껏 코로나 백신은 나오지 않았을까? 지금 밀어닥치는 세계경제 위기는 단지 코로나19 때문일까? ‘물리적 거리 두기하라면서 왜 공장과 사무실은 계속 돌리는 걸까? 문재인 정부는 왜 마스크 하나 제대로 공급하지 못할까? 병상이 턱없이 부족한데 왜 (스페인처럼) 대형 민간병원을 통제해 환자들을 수용하지 않고 위험한 자가 격리를 시킬까? 한국이 과연 코로나19 대응의 모범 사례일까? 평범한 사람들은 자신과 가족, 동료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이 책은 이런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문들에 답하는 책이다. 코로나19 사태를 다룬 국내외의 저명한 마르크스주의자, 학자, 의사, 보건의료 운동가의 글을 모았다.

미국의 저명한 마르크스주의자이고 《조류독감》, 《슬럼, 지구를 뒤덮다》의 저자인 마이크 데이비스는 전 세계, 특히 미국이 수십 년 동안 신자유주의 정책을 추진해 온 결과, 얼마나 전염병 유행에 취약하고 계급에 따른 건강 불평등이 심한 나라가 됐는지 설명한다. 그의 예측대로 지금 미국은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무섭게 치솟고 있다.

역시 저명한 마르크스주의자이고 영국 사회주의노동자당의 중앙위원장인 알렉스 캘리니코스는 각국 정부·기업·언론이 모두 코로나19 사태가 경제에 끼칠 악영향만 걱정하고 사람들의 목숨은 뒷전이라고 지적한다. 그는 자신을 포함한 대학 교직원 노동자 수만 명이 휴교령과 대학 캠퍼스 폐쇄를 요구하며 투쟁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준다(캘리니코스는 런던대학교 킹스칼리지 교수다). 영국뿐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평범한 사람들은 자신과 가족, 동료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행동을 시작했다. 이 책은 이탈리아와 프랑스에서 노동자들이 공장 가동 중단과 (정규직·비정규직 모두에게) 유급휴가 보장을 요구하며 파업해 승리한 소식도 담고 있다.

영국의 마르크스주의 경제학자 마이클 로버츠는 현재의 경제 위기가 단지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라 자본주의의 고질병(이윤율 하락과 그에 따른 생산적 투자 부족) 때문임을 다양한 근거를 들어 논증한다. , “지금의 경제 위기는 어떤충격탓으로 생긴 것이 결코 아니고 자본이 농업과 자연을 상대로 벌인 이윤 추구 행위, 이미 취약했던 자본주의의 기존 상태가 낳은 필연적 결과라는 것이다.

미국의 진화생물학자 롭 월리스의 인터뷰도 실렸다. 그는 유엔식량농업기구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 인플루엔자 유행에 대한 자문을 맡은 바 있다. 이 인터뷰에서는 코로나19의 위험성, 공업화된 농업이 끼친 영향, 감염병에 대처하는 지속 가능한 해결책에 관해 들려준다.

영국의 보건복지학자 리 험버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카를 마르크스의 문헌들을 연구해 마르크스가 이미 19세기 중엽에 자본주의적 농축산업의 문제점을 날카롭게 비판했다는 사실을 알려 준다. 마르크스는 이렇게 썼다. “동물들은 이 감옥 안에서 태어나서 도축될 때까지 머문다. 이 체제는 단지 고기와 지방을 더 얻으려고 뼈의 발달을 중단시키는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동물을 기르는 사육 시스템을 만들어 냈다. … 문제는 이 체제가 궁극적으로 생명력의 심각한 저하를 초래하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한국 정부의 대응을 평가하고 신천지 마녀사냥을 비판하는 글도 실렸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우석균 공동대표와 <노동자 연대> 장호종 기자(두 지은이 모두 의사다)는 각국 정부가 보여 주는 무능과 혼란 덕분에 한국의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의 모범 사례인 양 여겨지고 있지만, “한국은 가까스로 더 큰 확산을 모면하고 있는 상황일 뿐 안정화에 접어들었다고 보는 것은 섣부르다고 지적한다. , 문재인 정부가 시장 논리를 고집하느라 당장 필요하고 가능한 조처들(스페인처럼 대형 민간병원들을 통제해 부족한 병상 해결하기, 섬유 기업들을 통제해 마스크 품귀 현상 해결하기, 학교뿐 아니라 기업에도 휴업령을 내리고 유급휴가 강제하기)을 내리지 않아 위험을 키우고 있다고 비판한다.

한편에서는 일자리를 잃고 다른 한편에서는 정부의 모순된 지침(물리적 거리 두기 해라, 그러나 출근해라) 때문에 고통받는 노동자들이 많다. 이 책에 이런 노동자들의 목소리도 실었다.

이 책의 1판은 11편의 글로 구성된 소책자였고 3 22일 전자책으로만 출판됐다. 2판은 1판을 대폭 개정·증보해 이 종이책으로 나왔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