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코로나19, 자본주의의 모순이 낳은 재난

마이크 데이비스, 알렉스 캘리니코스, 마이클 로버츠, 우석균, 장호종 외 지음 장호종 엮음 2020-03-31 208쪽 12,000원 신국판 9788979661804 책갈피

왜 자꾸 신종 바이러스가 출현할까? 사스와 메르스도 코로나바이러스인데, 왜 여태껏 코로나 백신은 나오지 않았을까? 지금 밀어닥치는 세계경제 위기는 단지 코로나19 때문일까? ‘물리적 거리 두기하라면서 왜 공장과 사무실은 계속 돌리는 걸까? 문재인 정부는 왜 마스크 하나 제대로 공급하지 못할까? 병상이 턱없이 부족한데 왜 (스페인처럼) 대형 민간병원을 통제해 환자들을 수용하지 않고 위험한 자가 격리를 시킬까? 한국이 과연 코로나19 대응의 모범 사례일까? 평범한 사람들은 자신과 가족, 동료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이 책은 이런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문들에 답하는 책이다. 코로나19 사태를 다룬 국내외의 저명한 마르크스주의자, 학자, 의사, 보건의료 운동가의 글을 모았다.

엮은이 소개

장호종

반자본주의 주간신문 <노동자 연대> 기자이고 현직 의사다. 의료 민영화 반대, 기후변화 저지, 연금 개악 반대 등 다양한 사회운동에 참가해 왔다. 《박근혜의 의료 민영화, 무엇이 문제이고 어떻게 막을 것인가?(노동자연대, 2014), 《왜 핵안보정상회의를 반대해야 하는가?(다함께, 2012)를 썼고 《경제 위기, 연금 개악, 그리고 저항》(노동자연대, 2014)을 공저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