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브렉시트와 유럽연합 알렉스 캘리니코스가 세계경제의 블록화를 전망한다

알렉스 캘리니코스 외 지음 김준효 엮음 2020-01-31 176쪽 9,000원 신국판변형 9788979661774 책갈피

2020 1 31일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는 세계의 판도를 바꿀 중요한 사건이다.

영국 대자본들은 브렉시트를 좌초시키려 애쓰며 정치권과 날카롭게 갈등을 빚었고, 그 과정에서 총리가 두 차례나 교체됐다. 주요 제국주의 열강과 나토도 제2차세계대전 이후 수십 년 동안 구축돼 있던 국제 질서에 균열을 낼 브렉시트에 난색을 표했다.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는 신자유주의 질서에 대한 정치적 항의의 의미가 있었다는 점에서도 세계적 사건이었다. 탈퇴 투표자의 절반가량이영국에 관한 결정은 영국에서 내려져야함을 이유로 들었다는 것은, 서민 대중이 자신들의 삶이 파탄 난 책임을신자유주의 전도사’(유럽연합)에 물었음을 뜻하는 징표였다.

브렉시트의 세계사적 의미를 이해하고 이것이 세계 자본주의의 판도를 어떻게 바꿔 놓을지 가늠하기 위해, 세계적 마르크스주의 석학 알렉스 캘리니코스의 분석 글들을 책으로 엮었다.

엮은이 소개

김준효

<노동자 연대> 국제 담당 기자다. 《베네수엘라 위기: 왜 발생했고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를 공저했고 《브렉시트, 무엇이고 왜 세계적 쟁점인가?》를 엮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