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츠키 1927~1940 Trotsky: the darker the night the brighter the star. Volume 4, 1927-40 고전적 마르크스주의 전통을 사수하다

토니 클리프 지음 이수현 옮김 2018-07-23 580쪽 25,000원 신국판 9788979661378 책갈피

레온 트로츠키는 1917년 러시아 혁명을 성공시킨 장본인 중 한 명이며, 혁명이 고립돼 변질된 후에는 스탈린의 관료 집단에 맞서 사투를 벌인 위대한 혁명가다. 이 책은 영국의 마르크스주의자 토니 클리프가 쓴 트로츠키 전기 4부작 중 하나로, 트로츠키가 1928년 카자흐스탄의 알마아타로 유배된 뒤부터 1940년 멕시코에서 암살당할 때까지를 주로 다룬다. 이 시기는 파란만장한 트로츠키의 삶에서도 가장 비극적이었다. 스탈린의 반혁명으로 트로츠키뿐 아니라 그의 가족과 지지자들에게 끔찍한 복수가 자행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당시는 자본주의 역사상 최악의 경제 불황기였고 나치가 진군하던 때였다.

그럼에도 트로츠키의 말년은 결코 헛되지 않았다. 그가 천재성을 발휘해 열정적으로 쓴 저작들은 더없이 귀중한 유산이다. 무엇보다 그는 혁명적 사회주의 전통이라는 횃불이 꺼지지 않게끔 했다. 소련과 독일뿐 아니라 혁명의 물결이 인 프랑스·스페인 등지에 개입하며 트로츠키는 고전적 마르크스주의를 지켜 내려고 고군분투했다.

이 책은 그동안 온갖 왜곡에 시달린 한 혁명가의 삶, 그중에서도 세계혁명을 꿈꾸며 스탈린과 파시즘에 맞서 싸운 말년을 돌아보고 그가 남긴 유산과 교훈을 되새길 기회를 줄 것이다. 트로츠키주의를 계승하고 발전시킨 저자의 유려하지만 간결한 문체, 풍부한 예시와 분석은 덤일 것이다.

책 소개

이 책은 국내에 《레닌 평전 1~4》 등으로 알려진 영국의 마르크스주의자 토니 클리프가 쓴 트로츠키 전기 4부작 중 하나다. 여기서는 트로츠키가 1928년 카자흐스탄의 알마아타로 유배된 뒤부터 1940년 멕시코에서 암살당할 때까지를 주로 다룬다. 이 시기는 파란만장한 트로츠키의 삶에서도 가장 비극적이었다. 스탈린의 반혁명으로 트로츠키뿐 아니라 그의 가족과 지지자들에게 끔찍한 복수가 자행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당시는 자본주의 역사상 최악의 경제 불황기였고 나치가 진군하던 때였다.

그럼에도 트로츠키의 말년은 결코 헛되지 않았다. 그가 천재성을 발휘해 열정적으로 쓴 저작들은 더없이 귀중한 유산이다. 무엇보다 그는 혁명적 사회주의 전통이라는 횃불이 꺼지지 않게끔 했다. 소련과 독일뿐 아니라 혁명의 물결이 인 프랑스·스페인 등지에 개입하며 트로츠키는 고전적 마르크스주의를 지켜 내려고 고군분투했다.

트로츠키는 1935년 3월 25일 자 일기에 다음과 같이 썼다.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은 비록 극히 불충분하고 파편적 성격의 일이지만 내 평생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1917년에 내가 한 일보다 더 중요하고, 내전 때나 그 밖의 어떤 시기에 내가 한 일보다도 중요하다. … 1917년에 내가 페테르부르크에 없었어도 10월 혁명은 일어났을 것이다. 단, 레닌이 페테르부르크에서 [볼셰비키를] 지도하고 있었다면 말이다. … 따라서 내가 한 일이 ‘필수 불가결했다’고 말할 수는 없다. … 그러나 지금 내가 하는 일은 말 그대로 ‘필수 불가결하다.’ 이런 주장은 결코 오만한 것이 아니다. 제2·제3인터내셔널의 붕괴는 그 지도부의 어느 누구도 절대 해결할 수 없는 문제를 제기했다. 내 개인적 운명의 우여곡절 때문에 나는 그 문제에 직면하게 됐고, 그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필요한 중요한 경험으로 무장할 수 있었다. 제2·제3인터내셔널의 지도자들은 결코 이해할 수 없는 혁명적 방법으로 새 세대를 무장시키는 임무를 수행할 사람은 지금 나 말고는 아무도 없다.”

이 책은 그동안 온갖 왜곡에 시달린 한 위대한 혁명가의 삶, 그중에서도 세계혁명을 꿈꾸며 스탈린과 파시즘에 맞서 싸운 말년을 돌아보고 그가 남긴 유산과 교훈을 되새길 기회를 줄 것이다. 트로츠키주의를 계승하고 발전시킨 저자의 유려하지만 간결한 문체, 풍부한 예시와 분석은 덤일 것이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