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차별과 해방

로라 마일스 외 지음 정진희 엮음 2018-01-17 184쪽 9,000원 신국판변형 9788979661323 책갈피

오늘날 트랜스젠더는 심한 낙인과 차별에 시달리는 집단이다. 트랜스젠더 혐오는 원치 않는 관심에서 모욕적인 말로 괴롭히기, 고용과 보건/교육 등 사회 서비스상의 차별, 물리적 폭력, 성폭력, 살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이런 현실 때문에 트랜스젠더의 자살률은 매우 높다. 그러나 트랜스젠더 차별에 대한 저항도 세계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이 책은 트랜스젠더 차별이 언제, 왜 등장했는지 살펴보고 어떻게 차별을 없앨 수 있는지 대안을 제시한다. 또한 트랜스젠더 차별의 현실을 무시하면서 트랜스젠더를 배제하려는 일부 사람들의 논리를 조목조목 반박하면서 왜 트랜스젠더의 권리를 지지해야 하는지를 분명하게 주장한다.

지은이 소개

로라 마일스 Laura Miles

영국의 트랜스 여성으로 노동조합 활동가이자 마르크스주의자다. 대학 강사 출신으로 대학노조와 영국 사회주의노동자당에서 오랫동안 활동해 왔다. 2015년까지 대학노조 전국집행위원이었는데, 영국 최초로 노동조합 전국집행위원으로 선출된 트랜스젠더였다. 현재는 대학노조 기금 관리 위원으로 전국집행위원회에 참가하고 있다. Pride, Politics and Protest 등 성소수자 해방에 대한 글을 다수 썼다.

 

양효영

성소수자 활동가이고 노동자연대 회원이다. <노동자 연대>에 성소수자 관련 기사를 다수 썼다.

 

샐리 캠벨 Sally Campbell

영국 사회주의노동자당의 중앙위원이다. 《소셜리스트 리뷰》 편집자이고 《인터내셔널 소셜리즘》 편집위원이다. 국내에 소개된 책은 《처음 만나는 혁명가들》(공저, 책갈피)이 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