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의 윤리, 우리의 윤리 Their Morals and Ours 마르크스주의와 윤리

레온 트로츠키, 존 듀이 외 지음 최일붕 편저 2017-10-12 280쪽 13,000원 신국판변형 9788979661309 책갈피

마르크스주의는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다는 오해를 받는다. 그러나 마르크스주의는 언제나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하는 것도 아니고, 언제나 목적과 수단이 일치해야 하는 것도 아니라고 주장한다. 다시 말해, 마르크스주의자가 사용해도 되는 수단과 사용해서는 안 되는 수단이 있다고 주장한다.

이 책은 사회 변화를 바라는 사람들에게 어떤 수단이 허용되고 어떤 수단이 불허되는지, 그 기준은 무엇인지에 대한 마르크스주의자들의 대답을 모은 것이다. 레온 트로츠키의 명저 《그들의 윤리, 우리의 윤리》를 최초로 번역했고, 실용주의 철학자 존 듀이와의 논쟁도 다룬다.

책 소개

흔히 사람들은 마르크스주의가 윤리를 원천적으로 부정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마르크스주의가 부정하는 것은 추상적 보편 윤리, 즉 언제 어느 상황에서나 모두가 지켜야 할 윤리가 있다는 생각이다. 이런 보편 윤리는 가능하지 않는데 그 이유는 비교적 간단하다.

우선 옳고 그름의 개념은 시대에 따라 엄청나게 다르다. 인간의 행동에 대한 상반된 윤리적 평가는 쉽게 찾을 수 있다. 고리대금업은 서양 중세 사회에서는 비윤리적 행위였지만, 오늘날에는 금융 투자라며 장려된다. 게다가 한 부류의 사람들이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행동을 다른 부류의 사람들은 최악이라고 생각한다. 파업 파괴자는 기업주에게는 영웅이지만 노동자들에게는 악당이다.

또 다른 흔한 오해는 마르크스주의가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론 마르크스주의 윤리는 목적이 옳아도 수단은 수단대로 옳아야 한다고 주장하지 않는다. 이런 추상적 윤리는 구체적 맥락을 고려하지 않는 것이고 비현실적이다. 그렇지만 실용주의 윤리처럼 목적과 수단을 분리하면서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한다고 보지도 않는다.

마르크스주의는 언제나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하는 것도 아니고, 언제나 목적과 수단이 일치해야 하는 것도 아니라고 주장한다. 이것은 마르크스주의자가 사용해도 되는 수단과 사용해서는 안 되는 수단이 있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어떤 수단이 허용되고 어떤 수단이 불허되는지 그 기준은 무엇인지가 중요하다.

이 책 《그들의 윤리, 우리의 윤리》는 이에 대한 대한 마르크스주의자들의 대답을 모은 것이다. 레온 트로츠키의 명저 《그들의 윤리, 우리의 윤리》를 최초로 번역했고, 실용주의 철학자 존 듀이와의 논쟁도 다룬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