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두 개의 미국 어떻게 부자들과 권력자들은 미국을 망쳤고 이제는 세계를 망치려 하는가 What's Wrong with America?

조너선 닐 지음 문현아 옮김 2008-08-20 384쪽 15,000원 신국판 9788979660555 03300 책갈피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나라다. 그러나 모든 미국인이 부유한 것은 아니다. 미국인의 무려 79퍼센트가 평균임금도 벌지 못한다. 이들이 미국의 노동계급이다.

이 책은 두 개의 미국이 있다고 주장한다. 이것을 보지 못하면, 모든 미국인을 탓하는 반미(反美)로 빠지고 만다는 것이다. 이 책은 특히 1970년대 이후 미국의 부자들과 권력자들이 노동계급을 상대로 벌인 수십 년간의 ‘내전’을 집중적으로 다룬다. 그들이 어떻게 인구의 압도 다수인 노동계급의 삶을 망쳤고 이제는 세계를 망치려 하는지를 조망한다. 또, 1999년 시애틀 시위가 보여 줬듯이 미국의 노동계급은 문제의 일부가 아니라 해결책이라고 주장한다.

추천사

이 책은 미국이 움직이는 방식을 분별력 있게 설명하거나 이에 분노를 표출하는 범주에 들기는 하지만, 그런 부류의 다른 책들과 뚜렷한 차별성을 갖는다.  ≪두 개의 미국≫은 여느 미국 비판서가 언급하길 꺼려하는 금기에 도전한다. 닐은 미국 사회의 ‘지배계급’과 ‘자본주의’를 문제 삼는다. … 지구온난화에 대한 조너선 닐의 대안 제시는 탁월하다. … 그의 책은 읽히는 힘이 있다.

최성일, 출판 평론가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