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러시아 현대사 혁명부터 스탈린 체제를 거쳐 푸틴까지 Russia: Class and Power 1917-2000

마이크 헤인스 지음 이수현 옮김 2021-03-18 520쪽 22,000원 신국판 9788979662023 책갈피

소련 붕괴 30년, 소련은 어떻게 성장했고 왜 붕괴했나?
러시아 혁명과 소련 역사는 전체주의적 악몽이었을 뿐인가?
러시아의 과거-현재-미래를 새롭게 연결한다

소련이 붕괴한 지 30년이 지난 지금 러시아 역사를 돌아봐야 할 이유는 무엇일까? 소련의 붕괴가 곧 사회주의의 붕괴였는가, 러시아 혁명과 소련 역사는 전체주의적 악몽이었을 뿐이고 급진적 사회변혁이란 결국 모두 실패로 돌아가게 되는 것인가 하는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다. 그러니 소련과 러시아의 역사를 이해하는 일은 단지 과거를 이해하는 데뿐 아니라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설정하는 데도 중요하다.

이 책은 러시아 역사를 해석하는 보수적·자유주의적 관점을 반박하며 러시아 혁명의 흥망성쇠를 재검토한다. 그리고 스탈린 치하의 소련이 사회주의였다는 통념에 도전한다. 또, 어떻게 혁명의 잔해 속에서 등장한 강력한 지배계급이 소련과 소련 붕괴 이후의 새로운 러시아를 지금까지 장악하고 있는지 보여 준다.

이런 논의는 단지 러시아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 팬데믹과 경제 위기, 심화하는 불평등, 기후위기 같은 세계적 문제를 극복할 대안을 찾는 모든 사람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있을 것이다. 책 말미에는 저자인 마이크 헤인스가 한국어판 출간을 기념하며 최근 20년 간의 러시아 상황을 분석해 쓴 후기가 실렸다.

책 구입하러 가기>>
알라딘예스24인터넷교보인터파크인터넷영풍문고리디북스

차례

1장 들어가며

 

2장 혁명

혁명의 뿌리 | 대중의 급진주의와 계급의식 | 이중[이원] 권력과 임시정부의 시련 | 볼셰비즘과 10월 혁명 | 혁명의 강화 | 혁명의 심화

[현실 돋보기] 러시아 노동계급 | 1917년의 소비에트 민주주의

 

3장 혁명의 변질

국제 혁명의 실패 | 외국의 간섭과 내전 | 전선의 뒤에서 — 혁명을 십자가에 못 박기 | 신경제정책 — 혁명은 어디로 가고 있었는가? | 신경제정책의 외적 모순 | 신경제정책의 내적 모순 | 관료주의적 변질 | 기력이 없는 당? 기력이 없는 계급? | 스탈린의 정치적 부상 | 결론

[현실 돋보기] 원시인, 토끼, 바지 이야기 | 일국사회주의 | 좌익반대파

 

4장 자본축적

위로부터 반혁명 | 경제적·군사적 경쟁 | 냉전의 압력과 소련의 발전 | 군사력과 경제적 경쟁

[현실 돋보기] 집산화와 굶주림 | 노동계급을 억압하는 법률들

 

5장 억압

1917~1928년에는 얼마나 달랐는가? | 반혁명과 공포정치 | 공포정치의 표적 | 피해자는 얼마나 많았는가? | 저항 | 대규모 반란들 | 공포정치의 완화 | 억압의 유지

[현실 돋보기] 사람들의 죽음과 사상의 죽음 | 스탈린 숭배

 

6장 지배계급

당의 지배와 내부 세력균형 | 상류층이 될 수 있는 기회? | 늙고 경직된 지배계급 | 상류층의 소득과 특권 | 지배 이데올로기? | 소유욕의 이데올로기 | 지배할 권리

[현실 돋보기] 민족주의, 권력, 동서 경쟁 | ‘재산, 쾌락, 과대망상증의 판타지’

 

7장 노동계급

농민인가 노동자인가? | 노동계급의 형태 | 고되고 단조로운 노동 | ‘노동자 국가’라는 신화 | 뒤처진 소비 | 저항과 투쟁

[현실 돋보기] 서류 더미 체제

 

8장 전환

위기의 성격 | 위로부터 변화인가 아래로부터 변화인가? | 소련의 종말 | 사리사욕과 혼란 | 권력의 전환 | 노동자들

[현실 돋보기] 군비경쟁과 동서 경쟁 | 카멜레온 같은 자본가들

 

9장 결론

 

2021년 한국어판에 부쳐: 푸틴 치하의 러시아

롤러코스터 같은 러시아 상황 | 러시아와 세계 | 러시아 국내 상황 | 정치와 아래로부터 변화를 추구하는 전망 | 오늘날 러시아 사회의 성격 | 국가자본주의 [이론]의 중요성 |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연결하기

 

후주

찾아보기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