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의 현실성 20세기 후반 프랑스, 칠레, 포르투갈, 이란, 폴란드의 교훈 Revolutionary Rehearsals

콜린 바커 외 지음 김용민 옮김 2011-07-25 464쪽 18,000원 신국판 9788979660876 03300 책갈피 인디고서원 2011년 9월 추천 도서

세계경제가 위기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고 아랍 세계와 유럽 곳곳에서 새로운 혁명과 저항의 물결이 일고 있는 지금, 인류의 미래를 전망하고 준비하려면 과거 혁명들의 교훈을 살펴보는 것이 필수적일 것이다. 이 책은 그중 비교적 최근인 20세기 후반의 다섯 사건을 다룬다. 1968년 5월과 6월 초 프랑스를 뒤흔든 파업 운동, 1972~73년 칠레 아옌데 정부 당시의 노동자 운동, 1974~75년 포르투갈 혁명, 1979년 이란 혁명, 1980~81년 폴란드에서 벌어진 연대노조 운동이 그것이다.

이 책은 오늘날 새로운 사회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매우 실질적이고 유용하면서도 깊이 있는 고민거리들을 던진다. 특히 1972~73년 칠레의 ‘민중연합’ 경험은 ‘민주대연합’의 유혹에 흔들리고 있는 21세기 한국의 노동자 운동이 반드시 곱씹어 봐야 할 뼈아픈 교훈들을 담고 있다.

책 소개

세계경제가 위기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고 아랍 세계와 유럽 곳곳에서 새로운 혁명과 저항의 물결이 일고 있는 지금, 인류의 미래를 전망하고 스스로의 과제를 뽑아내 준비하려면 과거 혁명들의 교훈을 살펴보는 것이 필수적일 것이다.

이 책은 그중 비교적 최근인 20세기 후반의 다섯 사건을 다룬다. 1968년 5월과 6월 초 프랑스를 뒤흔든 파업 운동, 1972~73년 칠레 아옌데 정부 당시의 노동자 운동, 1974~75년 포르투갈 혁명, 1979년 이란 혁명, 1980~81년 폴란드에서 벌어진 연대노조 운동이 그것이다.

지은이들이 특히 이 다섯 사건에 주목한 이유는, 다섯 나라 모두에서 억압적인 국가에 맞서 노동계급이 대규모로 행동에 나서 독립적으로 투쟁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비슷한 시기의 다른 혁명들과 달리 사회주의 혁명의 실질적 가능성이 존재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다섯 사건은 전 세계의 사회주의자들에게 엄청난 영감을 줬고 여전히 그러하다.

그러나 동시에 이 운동들은 쓰라린 교훈들로 가득하다. 패배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노동자 운동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 이 운동들은 엄청난 힘과 잠재력을 보였지만 모두 패배했다. 그중 둘(프랑스와 포르투갈)은 혁명 세력이 부르주아 민주주의의 평범한 일상으로 되돌아가는 실망스런 후퇴로 끝났다. 칠레와 폴란드에서는 운동이 반혁명 군대의 개입으로 분쇄되고 진압됐다(칠레에서 특히 잔혹한 양상으로 진행됐다). 이란에서는 노동계급과 그 밖의 민중 세력이 ‘반제국주의적’ 이슬람주의 반혁명에게 유혈 낭자한 패배를 겪었다.

이 책이 오늘날 새로운 사회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던지는 고민거리들은 매우 실질적이고 유용하면서도 깊이가 있다. ‘개혁이냐 혁명이냐’라는 고전적 물음이 언제 어떤 방식으로 결정적 문제로 제기되는지, 이원 권력의 실질적 의미가 무엇인지, 정당의 구실이 무엇인지, 혁명 정당이 어떻게 계급에 뿌리내릴지 등등.

특히 1972~73년 칠레의 ‘민중연합’ 경험은 21세기 한국의 노동자 운동이 반드시 곱씹어 봐야 할 뼈아픈 교훈들을 담고 있다. 21세기 한국의 진보 정당들도 부르주아 정당인 민주당이나 국민참여당과의 체계적 계급 동맹(선거연합, 합당, 연립정부 등)이라는 유혹에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인민전선 전략에 찬성하든 반대하든 칠레 아옌데 정부의 경험을 살펴보며 앞으로 한국의 노동자 운동이 맞닥뜨릴 일들을 미리 조망해 보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책갈피 뉴스레터 <이달의 갈피>를 구독하세요!
독자들에게 제때 알맞은 책을 소개하는 알찬 정보를 담아 매달 발송됩니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