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갈피 소개

1992년 2월 14일 창립한 책갈피는 오랫동안 한길을 걸어온 인문사회과학 출판사입니다. 첫 책 《소련 국가자본주의》(1993)는 소련과 동유럽이 사회주의가 아니라 국가자본주의일 뿐이라고 주장해 신선한 파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이어서 나온 《마르크스의 혁명적 사상》은 ‘마혁사’라고 불리며 대학가에서 널리 읽혔습니다. 지금까지도 많은 분들이 책갈피 하면 이 책(현재 제목은 《칼 맑스의 혁명적 사상》)을 떠올릴 정도로 오랫동안 책갈피의 얼굴 구실을 했습니다.

꾸준히 책을 발간하며 새로운 목소리를 내던 책갈피는 1998년과 1999년 두 차례에 걸쳐 국가 탄압을 받게 됩니다.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김대중 정권 시절이었는데도 《마르크스의 혁명적 사상》을 비롯해 11종의 책이 이적표현물로 낙인찍혀 당시 대표 홍교선 씨가 두 차례 옥고를 치러야 했습니다. 이 때문에 수많은 출판인, 서점인, 인권단체가 모여 ‘사상과 출판의 자유 쟁취와 책갈피 출판사 대표 홍교선 씨 석방을 위한 공동대책위’를 결성해 석방 캠페인을 벌였고, 일부 대학가에서는 《마르크스의 혁명적 사상》을 제본해서 돌려 읽는 ‘국가보안법 불복종 운동’이 벌어졌습니다.

어려움을 겪던 책갈피는 2003년 비슷한 색깔의 인문사회과학 책을 내던 책벌레, 북막스 출판사와 통합하면서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맞게 됩니다. 세 출판사는 어려운 사회과학 출판사들이 따로 목소리를 내기보다는 함께 힘을 합쳐 좀 더 안정적으로 책을 내자는 데 의견을 함께하게 됩니다. 현재 이 두 출판사는 책갈피의 자회사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마르크스의 혁명적 사상》(1993), 《소련 국가자본주의》(1993), 《반자본주의 선언》(2003) 등 마르크스주의 이론서뿐만 아니라, 《자본주의 역사 바로 알기》(2000), 《자본주의란 무엇인가》(2002), 《마르크스의 자본론》(2006) 등 경제사상서, 《민중의 세계사》(2004), 《세계를 뒤흔든 열흘》(2005), 《국제주의 시각에서 본 한반도》(2002) 등 역사서, 《사회운동가들과 함께 세상읽기》(2002), 《생태계의 파괴자 자본주의》(2007) 등 인문교양서, 《최무영 교수의 물리학 강의》(2009) 같은 자연과학서, 《존 콜트레인》(2004) 같은 예술서도 출판했습니다.

독자들이 좀 더 손쉽게 마르크스주의 이론을 접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2009년부터 책갈피 문고판 시리즈 ‘오늘날의 마르크스주의’를 발간하기 시작했습니다. 또 활동가들이 직면한 다양한 이론적, 실천적 문제를 다루고 경험에서 배우고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2010년부터 계간지 《마르크스21》을 발간하기 시작했습니다.

책갈피는 창립 초기의 마음 그대로 더 나은 세상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자양분이 될 수 있는 책을 만들고자 늘 노력하고 있습니다. 마르크스가 얘기한 것처럼 “새로운 것을 배우고 스스로 사고하고자 하는 독자들”과 좋은 책을 만드는 길에 언제나 함께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