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신간 서평《트로츠키 1927~1940》

“세기의 암흑기”를 비춘 서광

출처: <노동자연대>

“우리는 트로츠키에게 엄청난 빚을 졌다. 그가 스탈린 체제의 관료 집단에 맞서 싸우지 않았다면, 그의 국제주의가 없었다면, 사회주의를 노동계급의 자주적 활동으로 이해하는 ‘아래로부터 사회주의’ 전통은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다.”

 

학술·지성 새책

출처: <한겨레>

영국의 마르크스주의자 토니 클리프가 쓴 트로츠키 전기 4부작 가운데 하나. 1928년 카자흐스탄으로 유배된 뒤부터 1940년 멕시코에서 암살당할 때까지를 다룬다. 스탈린의 ‘반혁명’에 맞서 혁명적 마르크스주의를 사수하려던 분투를 담았다.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에 재출간된 ‘혁명적 사상’

출처: <연합뉴스>

레닌 평전을 쓴 토니 클리프 저작 ‘트로츠키 1927∼1940’은 트로츠키 전기 4부작 중 일부다. 러시아 혁명 주역 중 한 명인 트로츠키가 스탈린에 의해 ‘혁명의 배반자’로 낙인찍혀 카자흐스탄으로 유배된 뒤 1940년 멕시코에서 암살당할 때까지를 다뤘다. …

 

신간

출처: <레디앙>

이 책은 그동안 온갖 왜곡에 시달린 한 혁명가의 삶, 그중에서도 세계혁명을 꿈꾸며 스탈린과 파시즘에 맞서 싸운 말년을 돌아보고 그가 남긴 유산과 교훈을 되새길 기회를 줄 것이다. …

Λ 책 상세보기 메뉴 Λ 맨 위로